Peter Cho

배포 어디까지 알고 있나요?

2019.04.25 | 2 Minute Read

글의 목적

서비스 배포 과정과 안정화 기간에 대한 일렬의 과정은 안전한 서비스 운영을 위해서 중요하다. 하지만 이러한 지식은 현업에서 경험하는 방법외는 얻기 힘들다. 서비스 개발 및 운영을 하는 엔지니어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작성을 했다.

배포와 관련된 지식들

배포 프로세스

소프트웨어를 배포하기 위해서는 프로세스가 존재한다. 나는 프런트를 담당하고 있는 데, 프런트에는 일반적으로 백엔드 배포에 의존성이 있다. 의존성이 있는 소프트웨어가 있으면 협업부서간의 명확하게 순서를 정의해야 한다.

배포 과정중에 일시적으로 서비스를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이럴때는 사용자들이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공지사항과 같은 장치를 둔다.

롤백 플랜

롤백 플랜이란 배포 후 제품 사용에 지장을 주는 이슈 발생 시, 이슈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하는 방안이다. 일반적으로는 두가지 방법을 진행하는 것을 봤다.

첫번째는 형상관리에서 버전을 뒤로 되돌리거나, 배포를 이전 태깅 버전으로 배포하는 것이다. 이 방법의 단점은 버전관리와 배포버전관리를 배포를 할 수 있는 모든 사람이 인지를 하고 있어야 한다. 이렇게 하면 이 모든 것을 안정적으로 기록하고 관리할 수 있을 지 의문이다.

두번째는 기능 비활성화를 위해 코드를 수정하는 행위이다. 배포를 위해 QA를 진행했을 것이다. 이때 코드의 다수라인을 수정한다면 QA한 의미가 없다고 생각된다.

그래서 내가 선호하는 방법은 피쳐 토글링이다. 단순히 불리언 값 수정으로 활성화/비활성화를 조정할 수 있고, 배포와 같은 긴급한 상황일 때 실수를 줄일 수 있다.

이 기능은 비즈니스적으로 리스크한 기능에서도 오류 대비책으로 사용될 수 있다. 비즈니스적으로 리스크 한 기능을 예를 들면 결제창이 있다. 결제창은 잘못된 구현을 할 경우 금전적으로 피해가 발생함으로 대비책을 세우는 게 손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중 하나이다.

작년 카카오톡 영화서비스에 카카오페이 신규 결제 페이지를 적용한 경험이 있는 데, 해당 기능이 비정상적으로 노출될 경우를 대비해서 컴포넌트로 분리하고 토글링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결제창은 페이 라이브러리, 빌링 API 등 연관된 서비스가 많은 데, 하나의 서비스라도 일시적인 오류가 발생되면 구 UI를 노출하도록 했다. 이렇게 되면 사용자는 영화예매를 정상적으로 진행이 가능하다.

안정화 기간

안정화 기간은 서비스 배포 후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동작하는 지 확인하는 기간을 의미한다. 사용자가 사용할 시간이 필요하므로 가능하면 1~2주 정도 가지는 것을 추천한다. 안정화 기간 사이에는 새로운 배포를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슈 발생 시 해당 배포와 연관된 이슈인지 파악이 필요하기 때문에 안정화 기간에는 배포는 하지 않는 것을 추천한다.

에러 리포트

카카오에서는 Sentry라는 도구를 사용하고 있다.

우리가 개발중에는 콘솔을 통해 에러를 확인하며 개발을 한다. 하지만 서비스 운영중에도 에러가 발생하지 않을 거라는 보장은 없다. 서비스에서 에러 발생할때, 사용자가 정상적인 서비스 사용을 못하는 것을 서비스를 운영자가 인지할 수 있어야 한다. 이때 에러 리포트 기능을 사용한다.

에러 리포트에는 예외 발생 로그(throw로 던지는 것)와 사용자 디바이스, 이동 경로 등이 들어간다. 하지만 경험상 이 정보로는 파악하기 힘들때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해당 서비스에 맞게 추가적인 로깅 처리를 하도록 에러 리포트 설정을 해야 한다.